전체메뉴 보기서울평협 바로가기
> 알림&자료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제목 메주고리에 성모 마라아님께 드리는 기도
첨부 작성일 2014-06-25 조회 1621

메주고리예 성모 마리아님께 드리는 기도 찬미 예수님, 그리고 이 지구상의 모든 자녀와 저의 어머니인 성모마리아시여! 하느님이 아니 계신데 없이 곳곳에 다 계시듯 어머니도 무소부재 하십니다. 따라서 어머니에게 기도하는데, 특별한 장소에게 기도하여야 한다거나 무슨 기도가 효험이 더 있거나 중요한 것은 아님을 잘 알고 있습니다. 다만, 오늘은 이 지구상에서 남과 북으로 갈라저 고통받고 있는 마지막 나라인 한국에서 일부러, 33년전 1981년6월24일에 어머니가 첫 발현하신 메주리예의 이 성모발현산까지 와서, 어머니에게 기도를 드리게 되었으니 감회도 새롭고 기도도 더 진심으로 드리게 됨을 고백합니다. 메주고리에서 뿐만아나라, 어머나가 발현하신 다른 곳인 루르드, 파티마, 바뇌를 포함한 유명한 모든 발현지는 물론 발현지가 아니라도, 어머니의 모든 자녀가 전세계 방방곡곡 에서 기도하고 있는 지금 저는, 하느님이 창조하신 보다 넓고 아름답고 먼 지역인 이 메주고리에까지 성복동 성당 순례단의 일원으로 아내 로잘라아와 함께 와서 어머니에게 기도드릴 수 있는 기회와 은혜까지 주심을 거듭 감사드리고 있습니다. 하여, 특별한 마음으로 어머니에게 이 어머니 발현지에서 간절한 기도 지향은, 세세대대로 태어나는 온 인류와 하느님을 모르거나 일부러 부정하는 사람들을 위하여, 앞으로 어 지구상의 어느 나라 어느 곳에 다시 발현하실지 어머니의 계획을 도무지 알 수 없지만, 이미 64년을 분단국가로 있는 남북한의 통일 여부에 관계없이 한국에 발현해 주십시길 바라옵니다. 어머니가 이 조그마한 나라 한국에 발현하심은, 한국인만의 소망과 영광이 아니며, 아시아인 전체의 영광이요, 향후 이 지구상에 하느님 나라 건설에도 중요한 교두보가 될 것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는 한국인 최초의 추기경인 김수환과 아프리카 수단에서 선교와 헌신적인 의료봉사활동을 하다 48세에 어머니 품애 안긴 신부 이태석을 21세기 내에 성인반열에 오르게 하시어 후대의 먾은 사람들이 이 두 사제의 신앙심과 헌신과 사랑을 본받아서 예수님을 더 잘 알고 믿으며, 하늘에 게신 아버지의 뜻과는 달리, 갈수록 이혼을 쉽게하는 세태가 되어갑니다만, 부모를 포함한 부부와 형제자매 등 가족간에는 화목과, 이웃간에는 사랑과, 나라에는 질서와 평화를 이루고 살아가는 마음을 갖기를 전구하여 주세요. 한번 해병대는 영원한 해병대이듯 , 한번 부부는 아무리 고난이 많더라도 영원한 부부라는 굳은 각오로 살아가는 마음 갖게 해주세요. 마침 어머니가 승천하시기 하루 전인 오는 8월 14일부터 프란치스코 교황이 4박 5일 동안 시복식과 세계청소년대회 등을 위해 한국에 옵니다. 후란치스코 교황이 한국에 와서 종교지도자와 평신도도 만나고, 대통령을 만나고 , 북한에 뜻밖에 좋은 메시지도 보낼 것으로 믿습니다만---. 오늘 저희 본당 순례단원 모두는, 바로 이 성모발현산 끝자락에서, 환희의 신비 5단(선도 : 서정애 프란치스카 자매 )을 정성드려 바쳤사오니, 이 기도의 자향대로 이뤄주시거나 전구해 주세요, 아멘! (2014년 6월 7일 한국에서 온 아들 이 임마누엘 / 정리 : 발현 33주년기념일인 2014년 6월24일에) (메주고리예 단체사진 제공 : 이명식 요셉 순례단장 ) 성지순례단 명단 (경칭 생략) : 유승우 요셉/ 이명식 요셉/ 라병수 다미아노/ 정영식/ 우정훈 스테파노/ 김용만 데오필로/선우성근 베드로/ 이돈희 암마누엘/ 이채훈 발레리오/ 남영식 여거스티누스/ 차영득 요셉/ 손정길 바오로/ 정영이 사베리아/ 박동숙 세실리아/ 한인자 젬마/ 송정숙 제노베파/ 박순 루시아/ 이영헌 소피아/ 장애봉 일라이스/ 김명옥 아가다/ 이옥순 엘리사벳/ 이재옥 카타리나/ 선우근희 요안나/ 선우하자 율리안나/ 강연식 로잘리아/ 황인섭 아네스/ 김효정 데레사/ 김용순 세실리아/ 남상숙 아네스/ 채해숙 마리안나/ 채성희 크리센시아/ 김상희 마리아/ 서쟁애 프란치스카/ 소미자 베네딕타/ 김태순 모니카/ 김정옥 요셉피나/ 현인자 젬마( 37명, 남녀순/ 무순) 이 순례에 참석하지 않으신 성복동본당의 모든 형제자매님들도 하느님의 은총하에 항상 건강하삽시오! 이 임마누엘 드림 출처: 성복동 성당 홈피 '차 한찬의 여유'
이전글 보석으로 그린 예수님 성화를 구경하러 오세요. 젠세계 단 하나뿐<뉴스>
다음글 성지순례를 다녀왔습니다.
      


TOP 위로가기
Copyright © 한국천주교 평신도사도직단체협의회. All Rights Reserved.

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명동2가 1) 가톨릭회관 510호
전화 : 02) 777-2013 / 팩스 : 02) 778-7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