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기서울평협 바로가기
> 알림&자료 > 언론보도
언론보도
제목 2021-12-19 시노드 정신으로 살아가는 은총 체험의 해
첨부 작성일 2022-05-25 조회 120

시노드 정신으로 살아가는 은총 체험의 해

 

[한국평협 추계 상임위 회의, 2022년 활동 지표 정하고 실천 방향 제시]

 

한국천주교사도직단체협의회(회장 손병선 아우구스티노)가 내년도(2022) 활동 지표를 시노드 정신으로 살아가는 은총 체험의 해로 정했다. 또 실천 방향으로 세상과 교회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경청) 세상과 교회의 현실을 복음의 눈으로 바라보기(식별) 세상과 교회의 미래에 대해 하느님께 여쭙기(성찰) 주어진 역할 안에서 친교와 참여, 사명으로 응답하기(소통)로 정하고 적극적으로 실천을 다짐했다.

 

한국평협은 4일 서울대교구 주교좌 명동대성당 문화관 2층 꼬스트홀에서 추계 상임위원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아울러 한국평협은 제55회 정기총회를 내년 25() 개최하고 제38회 가톨릭 대상 시상식도 같은 날 열기로 했다. 또 내년 춘계상임위원회에서 시노달리타스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세계주교시노드를 위한 교구별 순회기도를 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4일 오후 같은 장소에서 서울대교구 평신도사도직단체협의회 산하 평신도사도직연구소 주관으로 믿을 만한 교회를 향한 성찰, 시노달리타스 시대에 요청되는 평신도 사도직과 사회교리 담론을 주제로 열린 세미나가 개최됐다.

 

이날 세미나에서 발제자인 한님성서연구소 주원준(토마스 아퀴나스) 박사는 한국 교회가 시노달리타스와 관련해 추상적인 신학 개념을 축으로 논의를 진행하면 교회의 현실적인 상황을 외면하거나 은폐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주 박사는 주교회의가 가을 정기총회에서 시노달리타스를 라틴어 발음을 그대로 쓰기로 했다시노달리티스 개념에 대한 논의가 신학적인 성격으로 진행되면 놓치는 것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역할과 목표가 아니라 교회 내에서 사람들 사이의 관계를 어떻게 규정할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이상도 기자 raelly1@cpbc.co.kr

이전글 2022-01-02 한국평협 제15회 우리성가공모 시상식
다음글 2021-12-19 20대 대선 후보에게 정책 질의서 보내 답변 요청키로
      


TOP 위로가기
Copyright © 한국천주교 평신도사도직단체협의회. All Rights Reserved.

04537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길 80 (명동2가 1) 가톨릭회관 510호
전화 : 02) 777-2013 / 팩스 : 02) 778-7427